건강소식

> 정보마당 > 건강소식

건강소식 내용 상세보기로 제목,담당부서,등록일,조회수,첨부파일을(를) 보여줍니다.
제목 포화 지방, 알려진 것보다 건강에 더 해룹다
담당부서 보건행정과 등록일 2006.05.24 [수정일 : 2009.03.06]
조회수 4685
(서울=연합뉴스) 적정 수준을 넘는 포화 지방의 섭취가 건강에 해로운 LDL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심장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데 그치지 않고 당뇨와 암,난소 질환 등의 위험성을 가중시키다고 NBC 인터넷판이 19일 보도했다.
NBC는 최근 잇따른 연구 결과들이 이런 위험성을 상기시키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 연구에서는 포화 지방의 섭취가 췌장의 인슐린 분비를 감소시켜 결국 당뇨병을 야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이 연구는 인슐린 분비 감소로 인해 신체는 여러 대응 과정을 거쳐 인슐린을 과잉 생산하게 되고 이로인해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결국 당뇨병이 생기게 된다고밝혔다.

인슐린이 많아지면 당뇨 외에 여성의 다낭성 난소증후군(PCOS)등 건강상의 다른 문제도 발생하게된다.

미국 여성들은 6-10%가 다낭성 난소증후군을 갖고있는 것으로 추정되고있다.

지나친 포화지방의 섭취는 일부 암의 발생을 증가시키고 알츠하이머 병과 유사한 인지기능 장애 가능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자료담당부서

  • 자료담당부서

    보건위생과 주혜선

  • TEL

    02-2091-4454

  • 최종수정일

    2009-03-06

홈페이지 정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페이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의견남기기 바로가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