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보건소

정보마당

건강소식 내용 상세보기로 제목,담당부서,등록일,조회수,첨부파일을(를) 보여줍니다.
제목 "걸음아, 날 살려라" 대한민국 걷기 열풍
담당부서 지역보건과 등록일 2007.06.28 [수정일 : 2009.03.06]
조회수 5268

"걸음아, 날 살려라" 대한민국 걷기 열풍




[중앙일보 천인성.이현구] "나에겐 새 삶을 준 "생명 길"입니다. 자동차 매연이나 지하도 악취쯤은 문제가 아니죠."




10여 년째 IT 업체에 근무하고 있는 황동열(41)씨. 그는 매일같이 오전 7시면 어김없이 청바지와 흰 면 티셔츠, 푸른색 운동화 차림으로 집을 나선다. 서울 봉천동에서 여의도 사무실에 이르는 10㎞가량을 걸어서 출근하기 위해서다. 황씨는 업무 특성상 하루 종일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아 있기가 일쑤였다. 결국 지난해 11월엔 체중 과다로 인한 고혈압 증세를 보였다.




대한민국의 "걷기 열풍"이 거세지고 있다. 이른 새벽부터 밤 늦게까지 수십만 명의 걷기 애호가가 한강 둔치, 남산 순환로 등 집 주변의 걷기 명소를 찾아 나서고 있다. 올 한 해에만 전국 각지에서 300여 개의 걷기 대회가 열린다. 서점가엔 매달 수십 권의 관련 서적이 쏟아지고 있다. 걷기 운동과 문화 답사를 결합한 "도보 여행"은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스포츠.의학 교수 100여 명이 활동 중인 한국걷기과학회(회장 이강옥 상지대 교수)에 따르면 운동을 목적으로 매주 세 번 이상, 30분 넘게 걷는 성인은 200여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 1만 명 넘는 초대형 동호회 등장=걷기 열풍을 타고 관련 동호회도 크게 늘었다.




다음.네이버 등 대형 포털에서 "걷기" "도보여행" 등의 이름을 걸고 활동하는 모임은 500여 개에 이른다. 1만 명을 넘는 초대형 동호회부터 10여 명의 소모임까지 다양하다. 235개 시.군.구 보건소들은 2005년부터 지역 주민의 걷기 모임을 운영 중이다.




창립 1년 만에 1700여 명의 회원이 가입한 "네이버 걷기클럽"엔 요즘도 하루 평균 20여 명의 신입 회원이 찾아온다. 신필상(43) 회장은 "실직의 아픔을 달래려고 혼자 시작한 동호회가 이렇게 커질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걷기에 대한 지식도 얻고 동행자를 찾으려는 회원들의 욕구가 강한 것 같다"고 밝혔다. 초보자에겐 특히 장시간 걷기에서 오는 외로움과 지루함을 극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당뇨를 앓던 중 의사 권유로 걷기를 시작한 정광진(60)씨는 올 2월 동호회에 가입했다. 3개월 동안 정씨는 하루 20㎞씩, 모두 1500㎞ 이상을 걸었다고 한다. 그는 "혼자 걸을 땐 하루 5㎞도 넘기기 어려웠다"며 "힘들어 그만 걸을까 해도 묵묵히 걷는 다른 회원들을 보면 그런 생각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 도보 여행, 맨발 걷기로 확장=최근 걷기 동호회 사이에선 자연 경관이 수려한 곳이나 문화 유적지로 찾아가 걷기를 즐기는 "걷기 여행" 행사가 활발하다. 포털 다음의 걷기모임 "세상걷기" 회원 40여 명은 13일 문경새재 옛길 10㎞를 따라 걸었다. 주제는 문경새재에 얽힌 역사와 전설이다. 이 모임은 올해 섬진강, 수원 화성, 파주 헤이리 등을 방문하는 행사도 열었다. 대표 황규석(38)씨는 "걷기는 체력 단련 차원을 넘어 지역 문화와 역사를 체험하는 좋은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요즘엔 황학동 골목 등 오래된 거리를 찾는 "골목길 걷기", 성벽을 따라 4대문을 도는 "성벽 따라 걷기" 등 테마 걷기도 유행이다. 해외 도보여행에 나서는 이도 늘고 있다. "나를 찾아 길 떠나는 도보여행" 회원 8명은 지난달 80일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을 출발, 서울을 거쳐 일본 도쿄까지 2500㎞ 대장정에 나섰다. 회장 박용원(57)씨는 "차를 타고 하는 여행보다 걸을 때 10배 이상 구경할 게 많다"며 "정신과 육체에 모두 좋은 경험"이라고 말했다.




천인성.이현구 기자 guchi@joongang.co.kr ▶천인성 기자의 블로그 http://blog.joins.com/chun4ppp/













자료담당부서

  • 자료담당부서

    보건위생과 

  • TEL

    02-2091-4438

  • 최종수정일

    2009-03-06

홈페이지 정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페이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의견남기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