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보건소

정보마당

건강소식 내용 상세보기로 제목,담당부서,등록일,조회수,첨부파일을(를) 보여줍니다.
제목 운동도 지나치면 독! 운동 중독 조심
담당부서 지역보건과 등록일 2007.05.01 [수정일 : 2009.03.06]
조회수 5157

서울의 한 헬스클럽.



한창 운동중인 사람들 중에는 운동을 하지 않으면 잠이 오지 않을 정도로 운동에 푹 빠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박준용 (26세)/서울시 신정 4동 : 운동을 하지 않으면 하루가 피곤하고 몸이 찌뿌듯하고 잠이 잘 안와요.]



[박제환(26세)/서울시 호원동 : 하루에 운동 3시간 정도 하는데요. 운동을 하지 않으면 심하면 짜증이 날때고 있고 계속 해야지 해야지 하는 생각이 들어요.]



단국대 강신욱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생활체육 참가자 1천1백여 명을 대상으로 운동행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7.4%가 운동 중독자로 나타났습니다.




운동 중독에 빠지면 희열감을 느끼기 위해 지칠 때까지 운동을 하게 되고, 계속적으로 운동량을 늘려나갑니다.



이러한 운동중독의 원인은 운동을 할 때 증가하는 "베타 엔돌핀"의 영향 때문입니다.




[양윤준/일산 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과격하게 극단적으로 운동했을 때 힘든 걸 조금이라도 잊으라고 나오는 "엔돌핀"이라든지 호르몬이 있는데 그런 기쁨을 느끼는 경우에는 그것을 잊지 못하고 자꾸 하게 된다.]



과도한 운동으로 인해 심한통증이 발생하거나 질환이 나타났는데도 무리하게 운동을 지속하면 만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특히, 장년층에서는 매일 등산을 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 경우 정강이에 피로 골절이 생기는 것이 대표적인 운동중독 부작용입니다.


이런 신체적인 증상뿐만 아니라 운동을 하지 않을 때 나타나는 정신적인 금단 증상도 문제가 되는데요.




운동을 하지 않으면 불안, 초조하고 남들하고 어울리지 않으면서 운동에만 집중하기 때문에 원만한 사회생활에 지장을 줍니다.




따라서 운동중독을 예방하려면 자신에게 맞는 운동인지, 강도는 적당한 지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은 좋지만 지나치면 건강은 물론 생활 자체가 흐트러질 수 있음을 기억해야겠습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전글 초기 하지정맥류 운동으로 치료
다음글 암과 음식2

자료담당부서

  • 자료담당부서

    보건위생과 이찬옥

  • TEL

    02-2091-4438

  • 최종수정일

    2009-03-06

홈페이지 정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페이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의견남기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