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내용 상세보기로 제목,담당부서,등록일,조회수,첨부파일을(를) 보여줍니다.
제목 약 제대로 버리자 -하-
담당부서 의약과 등록일 2009.04.24
조회수 3593
첨부파일


 약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거나 의사의 지시를 따르지 않아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약에 대한 지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노인이 약을 너무 많이 먹거나 잘못 먹어 부작용이 생기기도 한다.

가장 흔한 사고가 가정에서 어린이 손닿는 곳에 약을 뒀다가 애들이 약을 먹는 경우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최경호 교수는 "아이가 빈혈약을 초코릿으로 오인해 먹다가 위장 장애를 일으키거나 타이레놀 등 상비약을 먹고 간에 손상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약화 사고를 피하려면 "어린이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약을 보관하고, 아이가 보는 데서 부모가 약을 먹지 않아야 한다"고 권고한다. 아이는 부모의 행동을 그대로 따라 하기 때문이다.

의사나 약사의 지시를 무시하다 화를 당하기도 한다. 11년째 고혈압을 앓고 있는 이모(43, 서울 중구)씨는 약을 먹으면 금세 혈압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자신의 병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는 스트레스가 심할 때 약을 먹고 평소엔 먹지 않을 때가 많았다. 그러다 3일 새벽 고혈압 합병증으로 뇌졸중이 와 한양대병원 응급실로 실려가 수술을 받았다.
한양대병원 심장내과 이방헌 교수는 "고혈압 약 복용을 임의로 끊은 뒤 심장병, 뇌종중으로 숨지기도 한다."며 "고혈압 환자의 60%가량이 약을 제대로 먹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인이 약을 너무 많이 먹는 것도 사고의 원인이 된다.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윤종률 교수팀이 지난해 4~8월 서울의 한 노인 복지관 진료실을 찾은 노인 80명을 대상으로 과거 4주간 복용한 약에 대해 조사했다. 속쓰림, 저혈당 등의 부작용을 경험한 노인 14명은 하루 평균 11.8개의 약을 먹고  있었다. 부작용 경험이 없는 노인은 6.3개 였다. 조사 대상 노인 중 40명은 복용하고 있는 약품을 전혀 모르거나 거의 몰랐다.

대한약사회 박인춘 이사는 "노인들은 약에 대한 정보를 잘 잊어버리기 때문에 단골 약국을 정해 주기적으로 복약지도를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undefined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전글 콘돔 제조(수입) 허가 품목 현황
다음글 약 제대로 버리자 -중-

자료담당부서

  • 자료담당부서

    의약과 김미남

  • TEL

    02-2091-4513

  • 최종수정일

    2009-04-24

홈페이지 정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페이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의견남기기 바로가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