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소식

> 정보마당 > 건강소식

게시판 내용 상세보기로 제목,담당부서,등록일,조회수,첨부파일을(를) 보여줍니다.
제목 봄만 오면 왜 이리 피곤할까
담당부서 지역보건과 등록일 2005.03.08 [수정일 : 2009.03.06]
조회수 4452
내 몸도 눈꺼풀도 천근만근

개화를 알리는 봄 햇살은 창문을 넘나드는데, 내 몸은 왜 이리 무겁고 노곤한 걸까. 만물이 소생한다는 봄철에 느끼는 피로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휴식이 명약인 생리적 피로=피로는 인체가 경험하는 가장 흔한 증상. 질병이 원인이 아니라면 피로는 휴식을 취하라는 단순한 신호일 수 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조비룡 교수는 과로.과음.수면.운동 부족 등에 의한 생리적 피로가 가장 흔하다며 이때는 우선 푹 쉰 뒤 산책.맨손 체조.스트레칭 등 가벼운 신체활동을 재개하라고 권한다.

반갑지 않은 봄 손님인 춘곤증 역시 쉬고 나면 좋아진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정권 교수는 춘곤증은 우리 몸이 환경 변화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일종의 생리현상이라고 정의한다.

◆질병이 원인인 피로감=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에도 피로가 계속 남는다면 심신의 병을 의심해야 한다. 이른바 병적 피로감이다. 우선 마음의 병으로 스트레스.우울감.불안증 등 정신.심리적인 문제를 살펴봐야 한다. 예컨대 우울할 땐 이전에 곧잘 하던 일상생활조차 힘들고 귀찮다. 이 상황에서 억지로 일을 하다 보면 피로감은 더욱 심해진다. 불안.초조감도 피곤함을 유발한다. 힘든 스트레스 상황이 피로를 촉발하는 것이다.

[중앙일보에서 더보기]


자료담당부서

  • 자료담당부서

    보건위생과 이종욱

  • TEL

    02-2091-4461

  • 최종수정일

    2009-03-06

홈페이지 정보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페이지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의견남기기 바로가기
닫기